"느 집엔 이거 없지?" 하고 생색 있는 큰 소리를 하고는, 제가 준 것을 남이 알면 큰일날테니 여기서 얼른 먹어 버리란다. 그리고 또 하는 소리가, "너, 봄감자가 맛있단다." 

 

이 이야기를 본 적이 있으신가요?

 

아마도 교과서에서, 고전 소설 전집에서 한 번쯤 본 기억이 있을 것입니다. 바로 소설 '동백꽃' 에서 주인집 소녀 점숨이가 주인공에게 감자를 주며 하는 말입니다.

 

이 소녀, 요즘 말로 '츤데레' 인듯 하지요? 오래 전 읽은 소설임에도 그 속에 있던 따뜻함과 순박함은 아직까지 마음에 새겨져 있는 듯 합니다.

 

오늘은 이처럼 따뜻함과 해학, 순박함이 살아 있는 작품으로 우리와 함께 하는 작가 '김유정' 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김유정

 

출생 - 사망 : 1908.1.11 ~ 1937.3.29

출    생   지 : 강원도 춘천

 

대    표   작 : 소낙비, 봄봄, 동백꽃

 

 

 

 

 

 

 

김유정은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일찍이 부모를 여의고 고향을 떠나 공부를 하게 됩니다. 이후 금병의숙()을 세워 문맹퇴치운동을 벌이기도 하고, 한때는 금광에 손을 대기도 하였다고 합니다.

 

1935년 단편소설 「소낙비」가 『조선일보』에, 「노다지」가 『중앙일보』의 신춘문예에 각각 당선되어 문단에 오르게 됩니다. 그뒤 김문집·이상 등과 교분을 가지면서 창작활동을 하였다.

 

그는 등단하던 해에 「금 따는 콩밭」·「떡」·「산골」·「만무방」·「봄봄」 등을 발표하였고, 그 이듬해인 1936년에 「산골 나그네」·「봄과 따라지」·「동백꽃」 등을 발표하였으며, 1937년에는 「땡볕」·「따라지」 등을 발표하였습니다. 등당과 함께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였음을 알 수 있지요.

 

이처럼 그는 불과 2년 남짓한 작가생활을 통해서 30편 내외의 단편과 1편의 미완성 장편, 그리고 1편의 번역소설을 남길 만큼 왕성한 창작의욕을 보였으나, 가난과 병으로 30세에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김유정의 소설은 그가 삶에서 느낀 체험적 소재를 주로 기반으로 하는데, 그 하나는 고향 실레마을 사람들의 가난하고 무지하며 순박한 생활을 그린 「봄봄」·「동백꽃」 등으로 그의 작가적 특징이 가장 잘 나타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그의 금광 체험에서 얻어진 것으로, 민족항일기의 가난 속에서 일확천금의 꿈에 한가닥 희망을 걸고 사는 사람들의 생태를 그린 「노다지」·「금 따는 콩밭」 등의 작품, 그리고 도시에서의 가난한 한 작가인 자신의 생활을 투영시킨 「따라지」·「봄과 따라지」 등이 대표적입니다.

 

그의 문학세계는 본질적으로 희화적이어서, 냉철한 현실감각이나 비극적인 진지성보다는 따뜻하고 희극적인 인간미를 특징으로 합니다.

 

 

참조 : [네이버 지식백과] 김유정 [金裕貞]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이처럼 그의 작품은 힘든 삶 속에서도 따뜻함과 인간성을 잃지 않았던 것이 특징인데요, 그의 삶 자체는 평탄하지 않았습니다. 늑막염으로 시작된 병은 결핵으로 진행되었고, 짝사랑은 실패로 끝나게 됩니다. 고향에서 야학당을 지어 교육을 하기도 하고, 금광을 떠돌며 생활을 하던 그는 병세가 악화딘 이후 창작 활동에 전념합니다.

 

일본의 수탈에 모두가 힘들었던 시절, 김유정은 고통 속에서 이러한 시대정신과 자신의 삶을 문학에 담아내었습니다. 그리고 그 이야기 속에는 해학과 따뜻함이 녹아있지요.

 

 

가난으로 병을 제대로 치료하지 못하여 그는 친구에게 일거리를 부탁하기도 했지만 병세는 나아지지 않았고,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그는 그만의 세상을 담은 작품으로 한국 문학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였습니다.

 

 

한국 단편문학의 결정체로 일컬어지는 김유정의 작품을 소개하겠습니다.

 

 

* 도서 제목이나 소장정보를 클릭하면 정석학술정보관 소장정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1. 김유정 단편소설 10선

해학문학이라는 새 장르를 탄생시킨 김유정의 단편소설 10선 『김유정 단편소설 10선』. 김유정의 작품은 그에 대한 연구 논문이 360여 편에 이를 정도로 많다.

 

이는 그의 작품이 그만큼 높은 연구 가치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독자 역시 이 책을 읽는 것만으로도 고급 단계의 웃음코드에 공감하며 당시의 부조리한 현실들을 사실적으로 느껴보고, 더불어 그것을 풀어내는 그의 특유 해학적 필치의 묘미도 함께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소장정보 : 인문과학정보실 811.36 김66단

 

 

 

 

 

2. 봄봄 (Spring, Spring)

 

『김유정: 봄봄(Spring, Spring)』에는 김유정이 자신의 고향 실레마을에서 지내면서 익힌 강원도 하층민의 구어가 그대로 재현되어 있다.

 

그들 일부는 한국에서 가장 큰 사전인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에서도 찾을 수 없을 정도인데, 이를 통해 한국 문학은 언어적 측면에서 더욱더 풍부해졌다고 할 수 있다.

 

소장정보 : 인문과학정보실 811.36 김66시

 

 

 

 

 

 

 

 

 

 

더불어 김유정의 고향인 춘천에는 그의 이름을 딴 '김유정' 역이 있고 김유정 문학촌 또한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그의 문학이 가진 아름다움이 많은 세월이 지난 후에도 우리에게 감동과 기쁨을 주고 있다는 반증이겠지요.

 

 

 

 

 

 

 

경춘선으로 부담 없이 갈 수 있는 춘천, 방학 여행으로 김유정과 문학의 향기를 느껴 보는 것은 어떨까요?

+ Recent posts